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image

'여행'에 해당되는 글 14건

  • thumbnail
    Photograhy (사진)/풍경 (13)

    순청순백

    작가노트푸른 청색과 하얀 백색의 조화를 이곳 대관령 양떼목장에서 볼수 있었다.천연의 색상 조화가 새삼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는데.. 눈으로 보는것과 카메라로 보는것이 다르니....카메라 랜즈가 징징 거리며 촛점을 잡으려고 계속 움직였던걸로 기억한다.. 왜그랬던건지는 모르겠다.. 빛이 너무 쎄서였나 싶기도 하다..조리개를 조이고 빠른셔터속도를 유지해서 촬영을 하긴 했는데.. 다행히 측광도 다 잘 맞은듯 하다.. (운빨이었나 싶기도 함)하얀색의 설원을 구름과 같은색으로 표현하고 싶었는데.. 이부분은 카메라에 담긴 파일도 괜찮았지만.. 보정을 통해 조금 손을 봤다.하늘색이 조금 인위적인것이 아닌가 싶긴한데..카메라 뷰파인더에서 보던 색감을 기억해서 이렇게 보정을 했다..제목처럼 순청순백 하게 보이는지 모르겠다..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강원도 (8)

    강원도 당일치기 여행 - 하얀 설원의 양떼목장과 월정사 전나무 숲길 #1

    이번 겨울은 생각처럼 춥지도 않았고, 그래서 정말 겨울다운 설경을 볼 기회가 어려웠는데, 모처럼 폭설 뉴스가 들렸어요. 2020년 2월 26일 강원도 대관령에 폭설이 내렸다는 소식이 제 귀에 들어왔답니다.. 코로나 19로 전국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는 시점에 외출을 자재해야 하는 게 맞는데.... 고민하다가 지금을 놓치면 향후 또 언제 볼까 싶어 27일 아침에 대관령으로 출발하였습니다. 스키시즌도 끝날 무렵이니 날씨도 포근해지는 시점이라서.. 눈 덮인 강원도를 볼 수 있을까 싶은 마음으로 아침 7시경에 집에서 나섰어요. 목적지는 대관령 양떼 목장입니다. 전에 제가 강원도 1박 2일 여행하고 썼던 포스팅에서는 삼양목장을 방문했었는데요. 2019/06/11 - [Travel (여행과 맛집)] - 1박 2일..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서울 (16)

    서울 당일치기 여행 - 나홀로나무가 있는 올림픽공원

    서울의 겨울 출사지 중 하나를 추천받는다 하면.. 꼭 빠지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올림픽공원의 나 홀로 나무가 있는 곳인데요. 아마 매스컴 광고 및 SNS 사진 등으로 많이 보셨을 그러한 곳입니다. 지난 2월 16일에 이어 17일 오전에도 눈이 오길래.. 오후에 잠시 시간을 내어 가봤었습니다. 서울 올림픽공원은 지하철 8호선 몽촌토성역에서 내리면 평화의 문 앞으로 나올 수가 있습니다. 1번 출구로 나오니 내리던 눈이 그쳤습니다.. 바람이 불면 춥긴 한데.. 어째 바닥을 보니 눈이 녹고 있는 것 같았어요. 눈 내린 초원의 나 홀로 나무를 보려고 여기까지 왔는데.. 서둘러 걸어야겠습니다. 1986년 아시안게임, 1988년 올림픽 게임을 기념하여 1986년도에 준공되었다고 하는데, 제 어린 시절에 이곳에..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서울 (12)

    서울 당일치기 여행 - 눈오는 날의 경복궁 산책

    2020년 2월의 겨울.. 서울은 눈다운 눈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추위도 여느 해와 달리 춥지도 않아서, 두꺼운 외투를 입는 일도 없었죠. 그런데.... 2020년 2월 16일... 일요일.... 아침 창문을 열어보니 눈이 내립니다.... 조금 내리다 말겠지.. 했는데.. 점점 눈발이 강해지고 찬 바람도 제법 불기 시작했습니다.. 전날에 전혀 예측 못했던 상황에서.... 지금이 아니면 눈 구경을 못하겠다 싶어 서둘러 카메라 가방을 메고 집을 나섰습니다. 서울에 살기에.. 그간 서울 근교로만 갈 생각을 해오다가.. 급히 서울에서 눈을 볼 만한 곳을 생각해보았는데.. 어쩐 일인지 머릿속에 잘 떠오르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때... 어디선가... 겨울 왕국 주제가가 흘러 제 귀에 들어오더군요.. 왕국??? 서..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서울

    우이령길을 걸으며 자연에 빠지다...

    더운 날씨가 시작되는 지금...서울 도심속에서 시끄러운 자동차소리, 각종 메스컴, 음악 소리... 현란한 광고판 들... 을 떠나 한적하게 걷을수 있는 곳을 소개해보고자 한다.거기다 인원제한으로 예약제로 가야 하는 곳이니 사람과의 부딪침도 적은데, 이곳이 서울 안에 있다.어디일까?? 아직도 생소할지 모르나 개방된지 10여년이 흐른것 같다.바로... 「우이령 둘레길」 이다.우이령 둘레길은 북한산 둘레길 21코스에 해당된다. 우이령길은 이렇게 북한산 둘레길을 횡단하는 코스이기도 하며, 여느 구간 보다 많이 걷는 구간이기도 하다. 북한산 둘레길 21구간 우이령길'은 반드시 전화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서 방문 1일전 오후 5시 까지 예약한 후 방문해야 한다. 계절별 인파가 몰리는 시기가 다르지만, 단풍철과 같..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경기도┃인천 (1)

    경기도 당일치기 여행 (이천 백사 산수유마을)

    봄이 지나 여름이 오는데... 좀 지난 여행 기록을 남겨볼까 합니다. 꼭 봄이 아니어도 언제든 당일여행으로 다녀오기 좋은 곳이라서 소개해 봅니니다. 우선 제 기준은 서울에서 시작되니 참고해주세요. 서울 강북에서 차로 경기도 이천 산수유마을까지 1시간 50분 남짓 걸렸습니다. 토요일 이른 아침 임에도 고속도로에 차들이 많았던것 같아요. 중부고속도로를 달리다 광주원주 고속도로로 갈아탑니다. 흥천이포 톨게이트로 나와 국도를 이용해 갑니다. 2019년인 올해가 20회째 산수유축제 였다고 하는데, 저는 1회때 가본것 같아요. 이렇게 따지면 20년만에 가본거네요..^^; 제 기억엔 주차장이 없었는데.. 세월이 흐르고 산수유마을이 알려지면서 주차장도 생겼더군요. 하지만 축제날엔 많이 협소해서 노상주차들을 많이 하더군..
  • thumbnail
    Photograhy (사진)/풍경

    양귀비 꽃밭에서의 일출

    양귀비 꽃밭에서의 일출 물의정원에서... . . . Canon EOS 6Dmark2 + 16-35mm f.4 작가노트 카메라 랜즈보다 약간 해가 윗쪽으로 올랐을 때 빛의 퍼짐이 양귀비 꽃을 빛나게 해주었다. 빛의 각도가 적정선에 와닿았을때 얕은 운해가 멀리 산과 강을 신비롭게 해주었다. 특히 하늘도 해 주변이 불그스름 하게 해주어서, 양귀비 꽃의 붉음과 함께 새벽녁 조화로움을 보여줬다. 16-35mm 광각랜즈를 통해 양귀비 꽃밭이 더 풍성하고 많아 보이도록 하여 멋진 풍경을 담을 수 있었다. 가운데 보이는 벤치가 한적하긴 하다. 사람을 피사체로 두고 찍었어도 괜찮은 사진이 되었을 것 같다. 카메라 노출을 -1/3 정도 낮추고 촬영 후 어도비 포토샵 라이트룸을 통해 암부를 올려 후보정 하였다. 햇빛에 의해..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서울

    서울로7017을 걸으며 보는 서울역 도심풍경

    이번에 잠깐 여행으로 소개해볼 곳은 바로 서울로7017입니다. 아직도 생소한 이름인지 모르겠습니다. 원래는 서울역 고가도로가 있었는데, 그 수명이 2015년까지였다고 합니다. 2014년 지방 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약으로 이 고가도로를 공원화 하기로 했고, 2015년 12월 공사를 시작으로 2017년 5월20일 개장하게 되었습니다. 언론에서는 갑을논박이 많았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교통이 안좋은데 도로시설 확충을 해야 한다. 혹은 공원이 고가에 있다보니 위험할수 있다 등등.. 하지만 현재까지 잘 유지되어오고 있습니다. 이곳 지명이 서울로7017로 지정된 뜻은 아래와 같습니다. "서울로는 서울을 대표하는 사람길과 서울로 향하는 길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7017의 '70'은 서울역 고가가 만들어..
  • thumbnail
    Travel (여행과 맛집)/강원도 (9)

    1박 2일 강원도 여행(삼양목장+강릉+월정사)

    이번에 저희 부부는 1박2일 여행을 감행하기로 합니다. 급 여행이기도 하지만, 다행히 제가 다 다녀본 곳으로만 가기에 일정 짜는데는 큰 무리는 없었어요. 산과 바다를 보고, 숲속길을 걷는 힐링 여행으로 선택한곳이 바로 강원도 입니다. 새벽녁에 서울에서 출발하여 도착한 강원도 대관령 삼양목장. 아침부터 주차장에 차들이 많고, 안내원들도 분주히 바쁘더군요. 일찍 가는걸 추천합니다. 다 보고 내려와 보니 주차장이 차들로 가득하더군요.. 대관령에 큰 목장은 삼양목장이 가장 크고, 그다음이 하늘목장과 양떼목장이 있습니다. 삼양목장은 매일 8시 30분에 문을 열어요. 입장료는 성인9천원, 소인7천원, 우대(경로,장애)5천원 이에요. 여기서 팁을 조금 드리면 KT맴버쉽이 있다면 2천원 할인이 됩니다. 매표소에서 양몰..